치명률 작년 12월 2.7%에서 올해 3월 0.5%로 하락
위중증 환자 비율도 3.3%에서 1.6%로 떨어져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중증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사진=뉴스1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중증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지난해 12월 이후 코로나19 관련 사망자와 중환자 비율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전체 코로나19 환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지난해 12월 2.7%에서 올해 1월 1.4%, 2월 1.3%, 3월 0.5%로 떨어졌다.

전체 환자 중 위중증 환자의 비율을 뜻하는 위중증률도 같은 기간 3.3%, 2.5%, 2.3%, 1.6%로 하락했다.

중대본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에 대한 선제검사와 감염 취약계층에 대한 백신 접종이 치명률과 위중증 환자 비율을 낮추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현재 요양병원, 요양시설의 종사자는 일주일에 한 번 또는 두 번의 선제검사를 받고 있다. 또 2월 마지막 주부터 이들 시설에 입소한 어르신과 종사자가 접종에 참여했다"면서 "이에 따라 요양시설·요양병원에서의 집단감염의 규모가 크게 줄었고, 치명률도 하락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위중증 환자 전담 병상은 766다. 이 중 590개 병상이 즉시 사용이 가능한 상태다.

윤 반장은 "오는 6월까지 65세 이상 어르신·취약계층 등 1200만명에 대한 접종이 완료되면 위중증률과 치명률은 더욱더 내려갈 것"이라며 "중환자 발생 비율이 2% 이하로 하락하면, 현재 의료체계로 하루에 환자가 2000명씩 발생하더라도 대응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의료체계 여력을 충분히 확보하게 되면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체계도 보다 여유를 가지고 조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