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꽁초가 부주의 원인 '최다', 음식물 조리와 쓰레기 소각 뒤이어
울산 1분기 화재 건수·인명피해 증가…부주의 56%

울산 지역 올해 1분기 화재 발생과 인명피해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다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소방본부는 올해 1분기 화재 건수는 225건으로 지난해 213건보다 12건(5.6%)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인명피해는 25명(사망 2명, 부상 23명)으로 지난해 19명(사망 3명, 부상 16명)보다 6명(31.6%) 늘었다.

다만, 재산피해는 13억7천500만원으로 지난해 14억6천700만원보다 9천200만원(6.3%) 감소했다.

화재 장소는 상가, 산업시설 등 비주거 시설 68건(30.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주거시설 45건(20.0%), 차량 21건(9.3%), 임야 15건(6.7%) 순으로 발생했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127건(56.4%)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전기적 요인 39건(17.3%), 기계적 요인 10건(4.4%) 순이었다.

특히, 부주의 주요 원인으로는 담배꽁초 54건(42.5%), 음식물 조리와 쓰레기 소각 각 14건(11.0%)으로 나타났다.

울산소방본부 관계자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시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