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국 일정 등 불가피한 경우에 다른 백신을 제공"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연합뉴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청은 한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외교부 공무원 등이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아닌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23일 질병청은 설명자료를 내고 "필수 활동 목적 출국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원칙이며, 연령 제한이나 출국 일정 등 불가피한 경우에 다른 백신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시간적 여유가 없어 관련 공무원(89명)과 기자단(30명) 등 출장단 119명에 대해 4월 중순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며 "출국 일정을 고려할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는 2차 접종을 완료할 수 없어 기한 내 접종을 마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백신을 제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을 권고한다. 출국 일정이 촉박한 경우엔 접종 간격이 짧은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된다는 것이 질병청의 전언이다.

앞서 질병청은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출장단(137명)은 올 6월 출국 일정으로 충분한 시간이 있어 지난 3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