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정상회의 첫날 발표…2005년 대비 50∼52% 감축
미 "온실가스 배출 2030년까지 절반으로 감축할 것"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수준에서 50∼52% 감축하겠다는 계획을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 주최로 이날 개막한 화상 기후정상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탈했던 기후변화 국제 공조에서 미국의 주도권을 되찾으려는 행보다.

감축 목표는 전력 발전, 자동차 등 부문별로 채워지며, 올해 말 제시될 예정이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는 경제 전반의 목표"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한 여러 경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2050년까지 미 경제에서 완전한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목표를 두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올 1월 출범 직후 기후변화 대응을 우선 과제 중 하나로 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변화협약에도 즉각 복귀를 선언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포함한 초대형 인프라 투자 예산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