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일 후보자 3~4명 추려질 예정
신임 검찰총장을 임명하기 위한 법무부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 첫 회의가 오는 29일 오전 10시 진행된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사진=연합뉴스

신임 검찰총장을 임명하기 위한 법무부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 첫 회의가 오는 29일 오전 10시 진행된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로 새 검찰총장을 임명하기 위한 법무부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 첫 회의가 오는 29일 오전 10시 진행된다.

22일 법무부에 따르면 추천위는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을 위원장으로 이날 첫 회의를 열고 후보 압축에 돌입한다.

추천위는 심사 대상자에 대해 적격 여부를 심사한 뒤 법무부장관에게 총장 후보자로 3명 이상을 추천한다. 이후 법무부장관이 위원회의 추천 내용을 존중해 검찰총장 후보자를 제청하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신임 검찰총장을 임명한다.

추천위원들은 아직 심사대상자 명단은 통보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례에 따라 회의 당일 3~4명의 후보자가 추려질 가능성이 높다.

앞서 법무부는 국민으로부터 검찰총장 제청 대상자로 적합한 인물을 천거받았고, 이들 중 후보추천위에 제시할 심사 대상자를 정했다.

위원회는 당연직 위원 5명·비당연직 위원 4명 등 모두 9명으로 구성됐으며, 당연직 위원은 김형두 법원행정처 차장,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 정영환 한국법학교수회장, 한기정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 이정수 법무부 검찰국장이다.

비당연직 위원은 박상기 전 장관을 비롯해 길태기 전 법무부 차관, 안진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원혜욱 인하대 부총장을 위촉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