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시는 22일 삼성전자DS부문이 복지기금 2억 원을 시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복지기금은 지난해 10월 삼성전자 DS부문 임직원들이 비대면으로 진행한 '사랑의 걷기 행사'를 통해 마련했다.

삼성전자, 용인시에 복지기금 2억원 기탁

시는 기탁받은 복지기금을 경기사랑의열매를 통해 관내 학대피해아동쉼터 지원과 사회복지시설의 차량 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날 용인시청에서 열린 기탁식에는 백군기 시장, 김종헌 삼성전자 DS부문 용인사회공헌센터장, 이순선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최은숙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김창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기탁식과 함께 취약계층 아이들을 위한 '키오스크(무인단말기) 후원 협약식'도 함께 열렸다.

키오스크는 삼성전자 DS부문 기흥사업장 내 구내식당 출입구에 설치되며, 임직원이 키오스크에 탑재된 화면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의 사연을 보고 사원증을 태그하면 1천 원씩 기부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기부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시가 진행하는 드림스타트 사업 대상자인 취약계층 아동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김종헌 삼성전자DS부문 전무는 "건강한 나눔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 이웃들에게 행복으로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 DS부문의 기금 모금에 참여해 주신 삼성전자 임직원에게 감사드린다"며 "기업들의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이 우리 사회 곳곳에 희망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