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연내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봤다.

최 장관은 2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국산 코로나19 백신이 올해 안에 개발될 수 있는 가능성은 여전히 크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치료제와 백신의 경우 최대한 (일정을) 당기면 올해 안에 나올 수도 있다"며 "가능성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에서 과학기술 기반으로 (백신을) 개발하는 것에 관심을 주길 바라고, 실제 (백신 개발을) 지원한다면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