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교육청이 예시 평가 문항도 제공키로
코로나로 작년에 건너뛴 교원평가, 올해 실시…동료평가는 제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작년에 유예된 교원능력개발평가가 올해에는 실시된다.

다만 학생·학부모 만족도 조사만 이뤄지고 동료 교원평가는 이번에도 실시하지 않는다.

교육부는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각 시·도 교육청과 영상으로 제2차 학교일상회복지원단회의를 열고 교원능력개발평가 제도 개선 추진 내용과 2021학년도 평가 실시 계획을 안내했다.

이 자리에서 교육부는 작년에 실시하지 않은 교원능력개발평가를 올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2010년부터 매년 11월께 추진하는 교원능력개발평가는 교원들의 학습 지도, 생활 지도 등에 대해 학생·학부모의 만족도를 조사하고 동료 교원들이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교원들은 미진한 분야를 채우기 위한 연수 계획 등에 평가 결과를 참고한다.

평가 결과는 인사나 급여 등에는 반영되지 않는다.

지난해 교육부는 코로나19로 방역·수업 부담이 가중함에 따라 교원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교원능력개발평가를 유예한 바 있다.

올해에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교원단체 측은 코로나19에 따른 교원의 업무 부담이 여전하다며 교원능력개발평가를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원격 수업 만족도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자 교육부가 절충안을 마련해 평가를 시행하기로 했다.

올해 평가에서 교육부는 학생·학부모 만족도 조사만 추진한다.

동료 교원의 평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실시하지 않는다.

아울러 기존에는 평가 문항을 학교에서 개발하도록 했지만, 올해에는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에서 평가 예시 문항을 제공해 학교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예시 문항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비대면 교육활동, 생활 지도와 관련한 내용이 포함된다.

학생·학부모 만족도 조사 가운데 서술형 문항의 경우 욕설과 같은 부적절한 문구가 포함되면 답변 전체를 교원에게 전달하지 않는 등 시스템도 개선하기로 했다.

PC로만 가능하던 평가 방식을 개선해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평가 참여도 지원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교육 현장 의견을 수렴해 올해 하반기 교원능력개발평가 제도 개선도 추진할 계획이다.

개선안 마련 과정에서 교육부는 동료 교원평가 폐지 여부, 평가의 모바일 접근성 확대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검토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