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시료 채취 검사도 부족…정부가 늑장 대응"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당국의 감시 체계에 구멍이 뚫려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이 22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당국이 동·서·남해안 19곳에서 운영하는 해수 방사능 감시기가 최근 3년간 65회 고장을 일으켰다.

고장 원인은 대부분 전원 장애나 통신 장애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 태풍으로 고리, 월성, 양포, 울진 등에 설치된 감시기가 유실돼 최장 7개월가량 감시 공백이 발생하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월성 감시기의 경우 지난해 9월 초 유실돼 지난달 31일에야 복구됐다.

이 지역들은 우리 영해에서 후쿠시마 오염수가 가장 먼저 유입되는 길목에 있다.

한편, 당국은 해수 방사능 분석을 위해 32곳에서 시료를 채취해 검사하는데, 세슘, 스트론튬, 플루토늄, 삼중수소 등에 대한 검사 주기가 연 1회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부터 일부 지역에서 삼중수소 검사를 연 4회로 늘리는 등 분석을 확대했지만, 여전히 부족하다는 게 박 의원의 지적이다.

박 의원은 "일본 정부가 이미 2년 전에 오염수 방류 가능성을 언급했는데, 우리 정부가 늑장 대응만 하고 있다"며 "원안위가 국민 안전을 위한 선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후쿠시마 오염수 '길목' 국내 감시장비 7개월간 마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