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장 "참전 용사 희생정신 잊지 않겠다"

6·25전쟁 당시 경기 파주 임진강 일대에서 성공적인 방어작전을 펼친 영국군의 희생을 기리는 '제70주년 임진강 전투 기념식'이 22일 적성면 설마리 영국군 추모공원에서 열렸다.

파주서 임진강전투 70주년 기념식…영국군 희생 기려

주한 영국대사관 주관으로 이날 오전 열린 기념식에는 황기철 보훈처장을 비롯해 영국·아일랜드·벨기에 대사와 유엔군사령부 부사령관, 파주시장, 육군 25사단장 등이 참석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메시지를 통해 "참전 용사들이 있었기 때문에 현재 성공적인 대한민국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참전용사들은 항상 우리와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주서 임진강전투 70주년 기념식…영국군 희생 기려

황기철 보훈처장은 "참전 용사들이 흘린 피로 인해 한국은 세계 경제 10위권에 이르는 큰 성장을 이뤘다"며 "참전 용사들의 희생정신을 잊지 않고 영원히 기억하고, 보훈처는 전사자 가족 여러분에게 감사와 위로의 마음을 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은 보훈처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방한하지 못하는 영국군 참전용사와 유족, 정부 관계자 10여 명은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영국군 참전용사 3명의 인터뷰도 상영됐다.

임진강 전투는 1951년 4월 22∼25일 파주 적성면 설마리 일대에서 영국군 제29여단 5천700여 명이 중공군 3만여 명의 남하에 맞서 싸워 서울 침공을 저지한 전투다.

이 전투에서 영국 글로스터 대대는 652명의 대대원 중 59명이 전사하고 526명이 포로로 잡히는 극한 상황에서도 중공군에게 끝까지 항전해 서울을 방어하는 데 결정적 공헌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