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극단적 선택의 동기 밝힐 수 없다"
'유퀴즈' 최연소 7급 공무원, 최종 사망원인 결과 발표 보니…

지난 2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던 최연소 7급 공무원에 대한 수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1일 "현장·통신 수사, 가족·지인·동료 등 주변인 수사 등을 진행했으며 그동안의 수사 사항을 종합해 볼 때 타살 정황이나 사인에 의문을 제기할 만한 사항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이어 "사망 원인이나 극단적 선택의 동기 등은 고인과 유족의 명예 및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밝힐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고 덧붙였다.

당초 사망한 7급 공무원 A 씨와 관련해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에 이에 대한 연관관계는 담기지 않았다.

1998년생인 해당 공무원은 만 20세인 최연소의 나이로 7급 공무원에 합격 후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근무해오다 2월 8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지난해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도 출연해 더욱 화제가 됐던 인물이기도 하다.

일각에서는 김 씨의 방송 출연 당시 발언을 두고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가 직장 내 괴롭힘 때문이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다. 김 씨는 "여자가 나 혼자 뿐이다. 모두 아버지 뻘이다"라면서 "(공무원의 장점은) 직장에서 잘리지 않는 점이다. 하지만 상대방도 평생 잘리지 않는다"라고 말한 바 있다.
'유퀴즈' 최연소 7급 공무원, 최종 사망원인 결과 발표 보니…

김 씨는 "내 얘기가 아닌 지인의 지인에게서 들은 이야기다"라고 수차례 강조했지만 김 씨의 생전 업무배분표가 확산되면서 '업무가 과다하게 많다', '잡일 등을 김 씨에게 몰아준 것 아니냐'는 확인되지 않은 추측까지 제기됐다.

김 씨의 인스타그램 글에는 "여전히 꼬박꼬박 병원에 들르고 약을 먹어야 잠들 수 있다"면서 정신상태로 인해 약을 복용중이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많이 좋아졌다"고 했지만 끝내 극단적인 선택을 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서울시 측은 김 씨와 사망 원인이 논란이 되자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다"며 공식 부인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