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부서 외 11개 부서 협력
52개 사업 국비 271억 확보
전국 특·광역시 중 최다 성과
자동차부품 업계 대표들과 대구시 공무원, 한국자동차연구원,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관계자가 지난 6일 대구시에서 자동차부품산업의 미래와 투자 유치에 대한 ‘오늘의 생각나눔’ 세미나를 했다.   대구시 제공

자동차부품 업계 대표들과 대구시 공무원, 한국자동차연구원,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관계자가 지난 6일 대구시에서 자동차부품산업의 미래와 투자 유치에 대한 ‘오늘의 생각나눔’ 세미나를 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지난해 말 행정안전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에 응모해 총 52개 사업에 국비 271억원을 확보했다. 전국 특·광역시 가운데 국비 확보액 1위다. 비결은 주무부서인 일자리노동정책과뿐만 아니라 청년정책과, 사회적경제과, 창업진흥과 등 무려 11개 과가 현장형 일자리사업을 제안하고 협업한 데 있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공무원들에게 협업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그가 취임한 지 10개월째를 맞으면서 대구시 경제부서에서는 새로운 정책이 부서 간 협업 없이 진행되는 경우는 완전히 사라졌다. 협업문화가 철저히 정책에 스며들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홍 부시장은 취임 후 첫 8주간은 경제국 20개 과를 네 그룹으로 나눠 협업프로젝트 발굴회의를 했다. 성서·서대구산단 휴폐업시설 문화재생 사업, 로봇·자동차 융합뉴딜 산업협의회 구성, 창업기업이 스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구형 유니콘기업 육성 등의 정책이 이 과정을 통해 도출됐다.

홍 부시장은 이어 ‘오늘의 생각나눔’이라는 노변정담식 세미나를 매주 개최해 20회 이상 이어오고 있다. 지난달 26일에는 사회적경제과 중심으로 5개 과가 모여 코로나19에 따른 지역선순환 경제 구축을 주제로 전문가 강의를 듣고 토론했다. 쇠퇴한 섬유지역에서 영국의 가장 발전한 도시로 변신한 프레스턴시의 사례를 알게 된 윤정희 시 사회적경제육성팀장은 “지역 내 순환경제만 잘 구축해도 지역 부의 역외유출을 막고 고용과 인구가 현격하게 증가한다는 것을 알았다”며 “대구시와 산하기관, 사업소의 조달정책에 대해 재고하고 여러 부서가 협력해 새로운 정책을 만드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정민규 시 경제정책과 경제기획팀장은 “세상이 융합하는 시대인데 공무원이라고 부서 칸막이를 치고 융합하지 않으면 정책은 실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협업에 의해 프로세스가 개선되고 정책적 성과가 나오면서 공무원들도 즐겁게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는 대구형 뉴딜강좌와 혁신강의도 마련해 정부가 추진하는 휴먼·그린·디지털뉴딜정책, 탄소중립과 건강도시, 인재도시 구현 등 현안에 대해 내외부 네트워킹을 강화하며 정책을 개발하는 계기로 활용하고 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