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접종후 숨진 70대 조카 청원글 올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70대 노인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후 하루 만에 사망했지만 사인은 백신과는 무관한 심근경색으로 나왔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울산 아스트라제네카 주사후 만 하루만에 사망하셨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지난 21일 게시됐다. 자신을 70대 남성의 조카라고 밝힌 글쓴이는 "삼촌께서 지난 8일 운명하셨다"며 말문을 뗐다.

그는 "삼촌이 지난 6일 백신을 접종한 뒤 다음 날인 7일 38.5도 고열로 대학병원 응급실을 갔다가 퇴원했는데 그날 저녁 구토와 호흡곤란으로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응급실로 다시 이송됐다"며 "그렇게 삼촌은 8일 새벽 1시경 사망진단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을 실시했고, 질병관리청과 울산시청 주무관 및 사무관들은 역학조사만 약 4~6개월 정도 걸린다며 기다리라고 했다"며 "그런데 (시신을) 영안실에서 계속 모실 수 없어 지난 18일 장례를 치렀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몇 개월 걸린다는 부검, 역학조사 결과가 일주일 만에 나왔는데 사인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는 관계 없는 심근경색으로 밝혀졌다"며 "삼촌은 평소 술, 담배도 안 하고 혈압도 정상이었던 분이셨다. 위장이나 심장 관련 약 한 번 안 드셨고, 신경 관련 질환으로만 병원 관리를 받았는데 이해가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질병관리청과 울산시청, 보건소, 경찰의 대응 태도에 대한 불만도 토로했다. 그는 "전국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이 50명 정도 되는데, 98%가 기저질환이라고 한다"며 "백신 주사가 나쁘다 안 나쁘다는 것을 떠나서 일련의 과정을 겪어보니 처리 과정이 너무 답답하다"고 호소했다.

글쓴이는 또 "신체 건강하던 분이 백신 주사 12시간 후 고열·구토를 했는데 인과 관계가 없다고 한다. 어이가 없다"며 "대학병원에서는 구토로 인한 기도막힘 질식이라는 소견을 냈는데 국과수 부검의는 심근경색이라고 한다. 누구 말이 맞는 건가"라며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밖에 이상 반응을 경증과 중증으로 분류해 왜 집중 관리가 되지 않는지, 왜 시스템적으로 사후 처리가 이뤄지지 않는지, 유족은 정부나 국과수의 통보에 따를 수밖에 없는지, 울산시가 사망 의심 사례 발생 사실을 왜 공개하지 않았는지 등의 의문점도 남겼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한편, 이 게시글은 현재 사전동의 100명을 넘겨 관리자가 검토중인 청원글로 검색되지 않는다. 공개까지는 수일이 소요된다는 설명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