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구고 학생·교직원 6명 확진 교내감염 우려…학교방역 강화
대구 개학 후 학생·교직원 69명 코로나19 감염 '비상'

3월 신학기 이후 대구지역 학생과 교직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이어지고 있다.

2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3월 개학 이후 등교수업에 들어간 대구지역 유치원과 초·중·고에서 현재까지 학생 59명, 교직원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치원 3명(교직원 1명), 초등 18명(4명), 중 16명(1명), 고 22명(4명)이다.

동구에 있는 청구고는 이번 주 고3 학생 5명과 교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교내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학교는 지난 19일 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학생과 교직원 84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학생 4명과 교직원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교육청과 학교 측은 일단 교내 확산 우려는 없지만 학생 5명이 함께 과외를 하거나 학원에 다니고 있어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긴장하고 있다.

이 학교 교직원 가족도 확진 판정을 받아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강은희 교육감은 "최근 시민들의 방역개념이 느슨해지면서 학교 방역도 소홀해질까 걱정이다"며 "학부모에게 아이들이 조금이라도 몸이 안 좋으면 가급적 학교에 보내지 말도록 당부하고 교내 방역관리도 더 꼼꼼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이를 위해 오는 22일 각급학교 교감들과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학교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대구에서는 전체 초·중·고 451곳 가운데 최근 확진자가 나온 초 3개교, 중 2개교, 고 1개교가 원격수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