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만에 700명대로 급증하면서 4차 유행 우려가 날로 커지고 있다. 특히 앞선 유행과 달리 이번에는 전국적으로 중소 규모의 일상 감염이 속출하면서 방역 대응이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731명 늘어나 누적 11만592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549명)보다 182명 늘었난 수치다.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98명→673명→658명→671명→532명→549명→731명이다. 일평균 644.6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셈이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619.0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 안에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92명, 해외유입이 39명이다. 지역별로 서울 211명, 경기 225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총 449명에 달했다. 이밖에 경남 40명, 울산 39명, 부산 33명, 대구 25명, 충북 19명, 광주·대전 각 17명, 경북 15명, 강원 14명, 전북 8명, 충남 7명, 제주 6명, 전남 2명, 세종 1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나면서 총 180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56%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 보다 7명 늘어난 총 116명을 기록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