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
"국방비 다 어디로 갔나?"
자가격리 중인 군인에 제공된 식사.

자가격리 중인 군인에 제공된 식사.

휴가를 다녀온 후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격리 된 군인들이 올린 식단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휴가를 다녀온 뒤 2주간 자가격리 되어 있다는 한 군인은 지난 18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본인에게 제공된 식사 사진을 올렸다.

본인이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 군인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다른 곳은 식사가 어떤 식으로 나오는지 궁금하다"며 "휴대폰도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이다. 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 감옥에 있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분노했다.

사진 속에는 쌀밥, 김치, 오이무침, 닭볶음 등 음식이 플라스틱 그릇에 담겨있다. 하지만 양과 질이 부실해 보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국방비가 다 어디로 갔나", "난민보다 못하다", "나라 지키러 간 사람들에게 너무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른 누리꾼들도 본인이 군대에서 먹고 있는 식사 사진을 올리며 부실 식사에 분노를 표했다.

자신의 12사단 모 부대 소속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저희 부대는 용사 총원 143명에 열외자 빼고 간부나 시설단, 군무원 합치면 식사인원이 대략 120~140명이다. 그런데 저희 부대는 부식수령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식사할 사람이 120명이 넘는데 햄버거빵을 60개만 줘서 취사병들이 하나하나 다 뜯어서 반으로 갈라서 120개를 만든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누리꾼은 "21세기 사회가 맞는지 의심이 갈 정도"라며 "다른 부대는 식사가 정상적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