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울릉도 연안 해면동물 현황 다룬 생물도감 발간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독도와 울릉도 연안 해역에 서식하는 대형 무척추동물인 해면동물을 조사한 생물 도감 '독도의 무척추동물 IV. 해면동물'을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스펀지처럼 생긴 해면동물은 몸체의 구조적 특성 때문에 다양한 생물에게 서식지를 제공하며, 우리나라에는 400여 종이 보고돼 있다.

이번 생물 도감에는 현장 조사에서 확인된 총 35종의 해면동물에 대한 명칭, 형태, 생태, 표본, 분포 등 주요 생물정보가 수록됐다.

수중 생태사진, 표본 사진과 더불어 해면동물의 종을 식별하는 데 중요한 골편을 광학 및 전자 현미경 사진으로 수록해 학술적 활용도를 높였다.

특히 독도디시디해면, 독도스미노해면, 울릉해변해면, 나팔해면류 등 총 13종류의 해면동물은 이번 조사에서 독도 및 울릉도 주변 해역의 신종 또는 고유종으로 발견돼 그 실체를 밝히기 위한 과학적인 심층 연구가 추진될 예정이다.

독도와 울릉도 해역에는 그동안 30종의 해면동물이 출현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도감 발간을 위한 조사 과정에서 28종이 추가돼 총 58종으로 늘어났다.

'독도의 무척추동물 IV. 해면동물'은 이달 말부터 국내외 주요 도서관, 연구기관, 관계 행정기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다.

그림파일(PDF) 형태로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www.nibr.go.kr)에도 공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