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현배,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 자택서 사망
부검 후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 빈소 마련
이하늘, 장례식장 찾은 김창열 맞이해
사진제공=TV조선

사진제공=TV조선

최근 갈등이 수면위로 드러난 DJDOC가 화해할 수 있을까.

김창열이 20일 그룹 45RPM 멤버이자 DJ DOC 이하늘의 동생인 고 이현배 빈소를 찾았다.

일간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김창열이 비통한 표정으로 장례식장을 찾자 이하늘은 "조문하는 자리니까 우리 얘기는 다음에 하자"고 말하고 그를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하늘은 생활고 끝에 오토바이 배달을 하던 이현배가 배달 중 당한 사고에 MRI조차 찍을 수 없을 정도로 형편이 녹록치 않았음을 시사했다.

갑작스러운 동생의 죽음에 대해 "김창열 때문에 죽었다"고 애도 글을 쓴 김창열의 인스타그램에 욕을 퍼붓기도 했다.

부검 결과 이현배의 사망 원인은 심장 이상일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이하늘-김창열 장례식장서 대면…"우리 얘기는 다음에 하자"

지난 19일 오후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故이현배의 부검을 진행한 강현욱 교수는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 사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사망 원인으로 심장 이상을 지목했다.

고인은 지난 17일 제주도 서귀포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처음 사망 소식이 전해졌을 당시 사인으로 심장마비가 언급되기도 했으나, 경찰과 유족은 정확한 사인 확인을 위해 부검을 결정했다.

故 이현배의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11시이며, 장지는 한남공원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