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역에 김시훈·이우진·전강혁·주현준…'마이클' 등 58명 확정
"우리가 '빌리 엘리어트' 주인공"…1년간 오디션 거쳐 4명 선발

지난해부터 1년 넘게 강도 높은 훈련과 오디션을 거쳐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주인공 4명이 선발됐다.

제작사 신시컴퍼니는 올해 8월 31일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개막하는 '빌리 엘리어트'의 빌리 역에 김시훈(12), 이우진(13), 전강혁(13), 주현준(12)을 최종 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빌리 엘리어트'는 탄광촌 소년 빌리가 발레리노의 꿈을 키워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어린이 배우가 주연으로 출연하는 만큼 매 시즌 1년가량 연습 기간을 두고 오디션이 이뤄진다.

이번 시즌 '빌리 찾기'는 지난해 2월부터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으로 인해 후보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모든 오디션과 훈련에 임했다.

1년간 세 차례의 오디션을 거쳐 빌리를 포함해 총 58명의 캐스팅이 확정됐다.

빌리로 선발된 김시훈은 어린이 모델 출신으로 아름다운 춤 선을, 이우진은 뛰어난 체력과 에너지로 모든 춤을 흡수하는 역량을 자랑한다.

전강혁은 우아한 라인의 발레 실력을 갖추고 있고, 아역배우 출신 준현준은 다양한 춤을 섭렵했다.

빌리의 단짝 친구 마이클 역에는 강현중(13), 나다움(11), 성주환(13), 임동빈(11)이 캐스팅됐다.

아빠 역은 조정근·최명경, 미세스 윌킨스 역은 최정원·김영주, 할머니 역은 박정자·홍윤희 등이 맡았다.

'빌리 엘리어트'는 2005년 런던에서 초연을 올린 이후 서울, 멜버른, 시카고, 토론토 등 5개 대륙에서 공연되며 약 1천100만여명의 관객을 모았다.

국내에서는 2010년 첫 공연 이후 2017년 재연을 거쳤고 이번이 세 번째 시즌이다.

"우리가 '빌리 엘리어트' 주인공"…1년간 오디션 거쳐 4명 선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