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운정, 하남 위례, 안산 아양지구 등 포함
참여연대, LH 등 공직자 투기의혹 30건 경찰에 수사의뢰

참여연대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을 비롯한 공직자 투기행위 의혹 제보 30여 건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수사 의뢰했다고 21일 밝혔다.

참여연대는 지난 한 달간 전화·우편·이메일 등을 통해 100여건의 제보를 받았다. 이가운데 수사를 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30여건을 추렸다.

참여연대는 "3기 신도시 예정지역 외에도 파주 운정, 하남 위례, 안산 아양지구 등에서도 불법 투기행위가 있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고 설명했다. LH 전현직 직원뿐만 아니라 SH(서울주택도시공사) 직원, 지자체 공무원, 지방의회 의원 등의 투기 의혹에 대한 제보도 들어왔다.

참여연대는 "제보는 내용만 가지고는 판단이 어렵거나 불법적인 투기행위라고 확정하기 어려운 것이 대부분"이라며 "제보 취지, 추가 수사를 통해 불법 행위를 밝혀낼 가능성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수사 의뢰가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