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몸에 조사해 바이러스 사멸…"코로나 게임체인저 될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몸에 광 에너지를 쏴 치료하는 기기가 세계 최초로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전북대는 의과대학 정환정 교수팀이 광 에너지 집적 조사기술을 이용한 근접광 치료기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와 결별을 뜻하는 '바이 바이(Bye-Vi)'로 명명된 이 기기는 특정 파장대 광 에너지를 확진자 코와 목에 조사해 바이러스를 사멸시키거나 극도로 억제하는 원리를 적용했다.

원천·적용기술에 대한 국내 및 국제특허를 출원했으며, 제품화 과정까지 마치고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광 에너지로 코로나19 잡는다'…전북대, 치료기기 특허 출원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실험 결과에 따르면 광 에너지를 감염된 숙주세포에 30분, 2회 조사하면 바이러스 80% 이상이 사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부작용도 없어 치료 횟수를 늘릴수록 치료 효과도 높아질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연구를 이끈 정 교수는 "근접 광 치료 기술은 바이러스 질환에 대한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하며 "생산 및 임상 적용에 제도와 재정 지원이 이뤄지면 검증 과정을 더 빨리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