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택 부산사랑의열매 회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신정택 부산사랑의열매 회장(세운철강 회장·사진)이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신 회장은 15일 부산사랑의열매 공식 SNS에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 표어를 들고 있는 사진을 게시하며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의 뜻을 밝혔다.

이번 챌린지 참여는 안감찬 부산은행장의 지목을 받아서 진행됐다. 신 회장은 다음주자로 정성우 부산아너클럽 회장(지맥스 대표), 박성진 전 부산아너클럽 회장(에스제이탱커 대표)를 지목했다.

신 회장은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어린이 교통사고가 계속 생기고 있다”며 “이번 캠페인으로 성숙한 교통문화가 정착돼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고 싶다는 마음에도 동참했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다음 어린이 교통 안전 릴레이 챌린지 주자로 나눔의 선두주자인 정성우 지맥스 대표(현 부산아너소사이어티 클럽 회장)와 박성진 에스제이탱커 대표를 지목했다.

‘어린이 교통 안전 릴레이 챌린지’는 지난해 12월 행정안전부가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 및 어린이 보호 최우선 문화 정착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시작한 참여형 릴레이 캠페인이다. SNS를 통해 국민 아이디어 공모에서 선정된 어린이 교통안전 표어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을 공유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