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여성, 크게 다쳐 병원서 치료중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은 30대 여성 직장동료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를 받는 20대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0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A(28)씨는 지난 18일 오후 6시30분께 직장동료인 B 씨가 사는 안산시 다세대주택 앞에서 B 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B 씨는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A 씨는 사건 당일 오전 B 씨를 포함한 직장동료들과 회식을 한 뒤 흉기를 구입해 렌터카를 타고 B 씨의 집 주변을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 씨가 외출하기를 기다렸다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후 A 씨는 시흥시 집으로 달아났고 지난 19일 새벽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A 씨와 B 씨 주변인들로부터 'A씨가 B씨에게 호감을 보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경찰은 스토킹 범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은 A씨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21일 열 예정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