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 요청…정부 "신속하게 검토"
도쿄, 22일 요청 여부 판단…올림픽 회의론 확산 가능성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4파'(네 번째 대유행) 양상을 보이는 일본에서 3번째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될 전망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사카부(大阪府) 지사는 20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기로 결정했다.

오사카부에는 지난 5일부터 긴급사태 발령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가 적용됐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억제되지 않았다.

전날까지 최근 일주일 오사카부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106명으로 전주의 1.3배였다.

이날 오사카부의 신규 확진자는 1천153명이다.

중증 환자 수가 확보 병상 수를 넘어서 의료체제에 가해지는 압박도 커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저녁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오사카부의 긴급사태 발령 요청에 따른 대응을 협의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대응 주무 장관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사카부가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면 "신속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오사카부 지사는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대규모 유흥 및 상업 시설에 휴업을 요청한다는 방침을 니시무라 담당상에게 전달했다.

일본의 수도 도쿄도(東京都) 역시 금주 중에라도 긴급사태 발령을 정부에 요청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도쿄도는 오는 22일 감염증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회의를 열고 긴급사태 발령 요청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도쿄도에도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골자로 한 중점조치가 적용 중이나 감염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이날 도쿄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12명이다.

니시무라 담당상은 도쿄도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등 "대책의 강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日 세번째 코로나 긴급사태 발령 임박…올림픽 영향 주목

도쿄도 역시 이번에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세 번째가 된다.

도쿄올림픽 개막이 약 3개월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개최 도시인 도쿄도에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올림픽에 대한 회의론이 커질 수 있다.

따라서 일본 정부는 도쿄도에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것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보려면 지금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다음 달 초 일본의 대형 연휴인 '골든위크'를 거치면서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 올림픽 개최를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맞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이 지난 15일 녹화 방송된 일본의 민영방송 TBS CS 프로그램에서 코로나19가 더 확산하면 도쿄올림픽 대응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그때 상황으로 판단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는 도저히 무리라면 확 그만두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그런 선택지도 있냐'는 추가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변했다.
日 세번째 코로나 긴급사태 발령 임박…올림픽 영향 주목

도쿄올림픽 개최를 포기할 수 있는 '데드라인'은 5월 중·하순이라는 견해가 우세하다.

이후에는 선수 선발 및 대회 관계자의 입국 준비 등이 끝나 개최를 포기하기도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일본의 대형 연휴가 끝나고 5월 중순께 도쿄도의 코로나19 상황이 올림픽의 운명을 결정하는 변수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