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입찰 담합 강한 의심"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건설사업 관리용역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LH 내부 위원이 1위로 평가한 업체가 최종 낙찰된 경우가 90%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0일 지난해부터 올 3월까지 계약이 이뤄진 LH의 건설사업 관리용역 92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92건 사업 중 2개 업체(컨소시엄 포함)만 입찰에 참여한 사업은 72%(66건)에 달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건설사업관리 용역사업에서 기술이행 능력이 있는 업체가 많지만 참여 업체 수가 두 곳밖에 되지 않는 것은 상위 업체끼리의 담합 외에는 설명이 어렵다”고 말했다.

LH 내부 위원이 1위로 평가한 업체가 낙찰업체로 결정된 사업은 90%(83건)에 이르렀다. 반면 내부 위원이 1위로 평가했지만 탈락한 사업은 9.8%(9건)에 그쳤다. LH 내부 위원의 평가 결과가 낙찰 여부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게 경실련 측 분석이다. 낙찰업체와 2순위 업체의 금액 차이도 적었다. 금액 차이가 1% 미만인 사업이 80%(74건)였다.

경실련은 “입찰 담합이 강하게 의심되며 LH 전관을 영입한 업체의 수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LH 측은 “입찰 공고와 참여 기회는 모든 업체에 공정하게 주어지고 있다”며 “내부 위원이 1위로 평가한 업체 대부분은 외부 위원도 1위로 선정했다”고 반박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