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시의 한 중학교 급식실 근무자 10명 중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급식실이 폐쇄됐다.

20일 광명시와 해당 학교에 따르면 A중학교 급식실 근무자 B씨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에 따라 지난 16일 검사를 받은 뒤 17일 남편과 함께 확진됐다.

이어 시 보건당국이 B씨의 가족과 해당 급식실 이용 학생 및 교직원 등 16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진단 검사에서 19일까지 10명(급식실 동료 근무자 6명, 근무자들의 가족 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사 대상자 중 나머지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학교 측은 B씨 확진에 따라 급식실을 일시 폐쇄한 가운데 현재 학생들을 대상으로 외부에서 공급하는 도시락으로 대체 급식을 하고 있다.

이 학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그동안 매주 한 학년씩만 등교했으며, 점심 급식도 일부 당번 학생이 급식실에서 음식을 받아와 교실에서 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이번 집단감염과 관련해 급식실 종사자 등 35명을 자가 격리하도록 한 가운데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