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금 일부 기부·도서 기부 캠페인도
씨월드고속훼리, 국내 최초 선상 플리마켓…'마음위로 프로젝트'

목포-제주 항로 연안여객선사 씨월드고속훼리㈜가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가족 단위 고객 유치에 나섰다.

20일 씨월드고속훼리에 따르면 30일부터 약 10일간 '마음 위로 프로젝트'라는 테마로 씨월드만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그중에서도 특히 국내 최초로 열리는 '선상 플리마켓'은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시도로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약 20팀의 청년 판매자들이 참여하는 이번 선상 플리마켓은 일러스트, 사진, 문구류 등 창의적인 소품·핸드메이드 작품으로 구성됐다.

수익금 일부는 주최자, 판매자의 이름으로 기부해 행사 참여 의미를 부여했다.

선사 측에서는 도서 기부 캠페인을 별도로 진행, 선상 여행문화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한다.

씨월드고속훼리는 어린이 동반 고객을 위하여 '오늘은 내가 선장'이 되어보는 기념사진 촬영 이벤트(제복 착용), 실질적인 선박 조정이 이루어지는 조타실 관람, 선내 카페(파리바게뜨)에서 쿠킹클래스를 진행한다.

선상 하프 앙상블 하모니 공연과 다양한 패밀리 상품(어린이날 당일치기, 어버이날 효도여행)을 다채롭게 마련해 고객에게 특별한 혜택과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씨월드고속훼리 관계자는 "뜻깊은 가정의 달에 씨월드고속훼리를 찾은 고객들에게 선박이 단순한 교통수단이 아닌 문화공간으로, 또 하나의 여행으로 느껴질 수 있도록 선상에서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해상 문화'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