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봉(조선해양플랜트공학과)·주성식(경영정보학과)·조용주(분자유전공학과) 교수 수상
외부연구과제 및 연구비 유치, 학생 취업 및 현장실습 지도, 기업 기술지도 등 활약 펼쳐
동아대, 산학협력 우수교원 표창장

사진설명: 지난 19일 오전 동아대 승학캠퍼스 대회의실에서 열린 ‘산학협력 우수교원 표창장 수여식’. 왼쪽부터 주성식, 조용주 교수, 이해우 총장, 이상봉 교수. 동아대 제공.

동아대학교(총장 이해우)는 동아대 승학캠퍼스 대회의실에서 산학협력의 중요성 확산 및 공유를 위한 ‘산학협력 우수교원 표창장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상봉(조선해양플랜트공학과) 교수와 주성식(경영정보학과) 교수, 조용주(분자유전공학과) 교수 등 3명이 2020학년도 산학협력 우수교원으로 선정돼 표창장을 받았다.

이 교수는 2015년 동아대 임용 후 한국연구재단 신진/중견연구사업과 산업통상자원부 LNG 추진 선박 관련 연구개발(R&D)과제 등 모두 13건의 외부과제를 수행했고 연구비 19억여원을 받았다.

이 교수는 “학교와 학과, 산학협력단 지원 덕분에 산학 연구 및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학교와 학생들의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 교수는 교육 분야에서 70건에 가까운 현장실습과 창업동아리 지도, 기업지원분야 에서 단기기술지도와 기술지원태스크포스팀(TFT) 10여 건, 산학협력협의체와 가족회사 유치 등 활약을 펼쳤다.

그는 “학생들의 취업 및 창업에 도움이 되는 산학협력사업 선순환 구조 확립을 위한 격려의 의미로 여긴다”며 “계속해서 학생들의 진로에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학생 100여 명의 취업 및 현장실습 지도와 진로·취업상담, 40건에 달하는 가족회사 유치 및 산업체 기술경영 지도를 했다.

조 교수는 “교수와 과 관계자 분들께 감사하다”며 “우수한 학생을 양성해 산업체와 기업체에서 꼭 필요한 인재로 만들어 동아대 산학협력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