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종 충북 옥천군수는 20일 공무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과 관련, 유감의 뜻을 내놨다.

김재종 옥천군수 "공무원 확진자 발생 송구"

김 군수는 이날 브리핑에서 "타지역 방문 자제 등 엄격한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했음에도 방역 최일선에서 일하는 공무원이 확진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군민의 안위를 책임지는 수장으로서 군민 여러분께 송구스러운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옥천에서는 전날 오전 군청 팀장(6급)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들의 가족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김 군수는 "선제 대응으로 자치행정과 폐쇄 조치 후 전 직원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진단검사를 했고, 추가로 파악되는 접촉자도 신속히 검사해 지역 내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개인 방역수칙이 해이해지는 것도 확진자 증가의 한 원인"이라며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모임 자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