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사내벤처 던스트 분할…자회사 씨티닷츠로 출범

생활문화기업 LF는 사내 벤처로 육성하던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던스트'(DUNST)를 분할해 독립 법인 씨티닷츠를 설립했다고 20일 밝혔다.

던스트는 2019년 2월 LF의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브랜드로, 이번 분할을 통해 자회사가 됐다.

던스트는 초창기부터 패션 편집 플랫폼 무신사, 더블유컨셉, 29CM 등과 협업해 인지도를 쌓았고, 프랑스의 로미오 쇼룸, 중국의 티몰, 대만의 니하우, 일본의 시부야 파르코 등 해외 패션 플랫폼에 진출했다.

씨티닷츠의 대표이사는 던스트 출시를 주도했던 유재혁 총괄 디렉터가 맡았고, 그 외 조직은 기존 던스트 사업부 직원 가운데 희망자로 꾸려졌다.

임직원에게는 스톡옵션과 상여금 등을 준다.

씨티닷츠는 향후 새로운 남성·여성복 브랜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LF 관계자는 "던스트를 시작으로 일꼬르소, 앳코너 등 온라인 기반 LF 브랜드들도 독립 법인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