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일부터 김해공항 운항 시작... 5월 한 달간 김해공항 7회, 김포공항 6회 운항
지방공항 첫 운항 기념해 김해공항 출발편 특가항공권 2인 11만 9000원부터 판매
"부산에서도 면세쇼핑한다" 에어부산 5월부터 김해, 김포 무착률 국제관광비행

국내에서 처음으로 무착륙 비행을 선보인 에어부산(대표 안병석)이 오는 5월부터 김해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에서도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운항한다고 20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김해공항에서 1일 첫 운항을 시작해 5월 한 달간 총 7회 운항한다. 김포공항에서는 5월 5일 첫 운항을 시작으로 6회 운항할 계획이다. 기존 운항하던 인천공항에서도 총 4회 운항을 배정받았다. 에어부산은 5월 한 달 동안 총 17회의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운항할 예정이다.

이번 지방공항 운항을 통해 지역민들도 인천공항까지 가야만 이용할 수 있었던 무착륙 관광비행을 김해공항에서도 탑승할 수 있게 되어 이용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국제선 비행이기 때문에 항공기 기내 및 공항 면세점, 시내 면세점에서 면세품 구매가 가능하다. 인천공항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탑승자 대다수가 면세품 구매를 위해 탑승을 할 정도로 면세 쇼핑이 인기가 많다고 에어부산 관계자는 전했다.

김해공항 출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운항 노선도 색다르게 구성된다. 김해공항에서 출발해 대마도→나가사키→사가→가고시마까지 운항 후 김해공항으로 되돌아오는 1시간 30분 여정으로 일본 규슈 서쪽 지역을 상공에서 감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인천 및 김포공항 출발 무착륙 관광비행은 인천(김포)에서 출발해 대구→부산→대마도 상공까지 비행 후 되돌아오는 2시간 여정으로 운항한다.

에어부산은 김해공항 첫 운항을 기념해 5월 한 달간 특가항공권을 2인 총액 운임 11만 9000원부터 판매한다. 1인 구매 때에는 8만2400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에어부산 측은 5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이 주말 및 공휴일 운항임에도 지역민들에게 탑승의 기회를 부담 없이 드리기 위해 운임을 저렴하게 책정했다고 말했다. 김포공항 및 인천공항 운항편은 1인 총액운임 8만 9000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기내에서는 럭키 드로우 등 이벤트를 통해 △국내선 무료 왕복 항공권 △에어부산 모형 항공기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면세 쇼핑의 즐거움이 배가 될 수 있도록 에어부산 온라인 기내 면세점에서는 판매 상품 대상으로 최대 7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기내 면세품은 현장 주문은 불가하며 온라인 기내 면세점을 통한 사전 예약 주문만 가능하다. 무착륙 비행 탑승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에어부산 홈페이지 및 모바일 웹·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탑승객은 여권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에어부산의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지금까지 평균 탑승률이 90%를 넘길 정도로 저렴한 운임과 낮은 기내면세 환율, 다양한 이벤트로 인기가 높다”라며 “이번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통해 여행의 갈증을 해소하고 면세품 구매 기회도 가지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국내에서 처음 실시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방역 관리를 위해 그동안 인천국제공항에서만 운항을 허용을 해왔다. 하지만 최근 지방공항에 대한 실사를 진행하며 지방공항으로도 운항을 확대하기로 결정해 오는 5월부터는 김해, 김포공항 등 지방 국제공항에서도 운항이 가능해졌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