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현배,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 자택서 사망
부검 후 서울에 빈소 마련
정확한 사인 국과수 조사 후 밝혀질 전망
45RPM 고(故) 이현배 /사진=Mnet 제공

45RPM 고(故) 이현배 /사진=Mnet 제공

그룹 45RPM 멤버이자 DJ DOC 이하늘의 동생인 고(故) 이현배의 빈소가 서울에 마련됐다.

故 이현배의 빈소는 20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다. 고인은 제주도에서 사망했으나, 부검 후 서울에 빈소를 차렸다.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11시이며, 장지는 한남공원이다.

고인은 지난 17일 제주도 서귀포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처음 사망 소식이 전해졌을 당시 사인으로 심장마비가 언급되기도 했으나, 경찰과 유족은 정확한 사인 확인을 위해 부검을 결정했다.

부검을 진행한 강현욱 교수는 지난 19일 제주도의학전문대학원에서 만난 취재진에게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 사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심장에 이상 소견이 있어 심장질환으로 추정되나 이 또한 직접적인 사인으로 단정지을 순 없다고 했다.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후 밝혀질 전망이다.

한편, 故 이현배의 형인 이하늘은 형제상을 당한 비통한 마음을 SNS 라이브로 전하며 김창열과의 갈등을 폭로해 논란이 됐다. 당시 이하늘은 이현배의 죽음이 "가난하게 산 내 잘못"이라면서도 김창열 또한 원인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DJ DOC 이하늘, 김창열, 정재용 세 사람이 제주도에 땅을 샀다면서 김창열의 제안으로 펜션 운영을 위한 리모델링 작업을 하던 중, 돌연 김창열이 공사대금을 지급하지 않아 故 이현배가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했다. 결국 고인은 오토바이 배달 일까지 하던 중 사고를 당했고 이후 제대로 된 검사나 치료도 받지 못했다는 주장이었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창열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는 글을 SNS에 게재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