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특별수사본부 성과 보고
868명 내사, 52명 송치
검경 간의 협력 주문
홍남기 총리 직무대행. /사진=뉴스1

홍남기 총리 직무대행. /사진=뉴스1

국무총리 직무대행을 맡게 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 수사에서 현재까지 244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몰수·추징 보전조치했다고 19일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 투기의혹 수사협력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특별수사본부는 지금까지 198건 868명을 내사 또는 수사하여 혐의가 인정되는 52명을 송치했고 6명은 구속했다"면서 "투기수익을 신속하게 특정해 약 244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몰수·추징 보전조치했다"고 말했다.

홍 직무대행은 지난 16일 사임한 정세균 전 총리를 대신해 국무총리 공석을 채우고 있으며, 이번 회의는 총리 대행으로서 지난달 초 경찰청에 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한 이후의 성과를 보고 받기 위해 마련됐다.

그는 "정부는 부동산 투기범죄 수사를 위해 지난 3월초 경찰청에 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했고, 3월 말에는 이를 1560명 규모로 2배 확대했다"면서 "검경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검찰에도 641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을 편성하는 등 동원 가능한 모든 역량을 수사에 투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는 좀 더 빠른 수사의 진척과 부동산 투기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원하고 계시는 만큼 더욱 박차를 가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번 기회에 반드시 모든 부동산 투기범죄를 뿌리 뽑고, 또 범죄로 인한 수익은 철저하게 환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들의 요구를 반영해 보다 더 빠른 수사 속도와 강력한 처벌 및 수시 보고를 검경에 주문하기도 했다.

홍 직무대행은 "빠른 시일 내 제대로 된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역시 부처 간의 협업, 특히 이번에는 검경 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부동산 부패를 척결한다는 소명의식을 바탕으로 모두 함께 하나의 팀으로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류은혁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