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핀 제조·생산전문업체인 그래핀랩이 CVD(화학기상증착법) 그래핀 필름 양산을 본격화한다.

권용덕 그래핀랩 대표(사진)는 19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진행 중인 환경성 영향평가가 완료되면 오는 5월말부터 CVD(화학기상증착법) 그래핀 필름 양산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CVD 그래핀 필름 양산화에 성공할 경우 이는 세계 최초가 될 것”이라는 게 회사측 주장이다.

그래핀은 탄소원자들이 벌집모양으로 연결돼 2차원 평면구조로 된 첨단 나노소재로 강철보다 200배 이상 강하고, 실리콘보다 100배 이상 빠르게 전자를 이동시키는 특성이 있어 ‘꿈의 소재’로 통한다. 이 회사는 CVD 그래핀 기술을 이용한 필름 양산 설비를 세계에서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다.

이에 더해 우수한 그래핀 제조기술 확보를 위해 지난 9일 영국의 최대 규모 플레이크 그래핀 생산기업인 버자리언 Plc에 약 3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진행했다. 권 대표는 “세계 그래핀 시장에서 확고한 공급 입지를 다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삼성테크윈 책임연구원으로 근무하던 권 대표가 동료연구원 2명을 비롯 직원 16명으로 2018년 1월 창업했다. 창업 이후 기술개발과 제조 생산공정 마련을 위해 지난 3년간 연구에 매달렸다. 그 결과 ‘그래핀을 이용한 발열장치’, ‘그래핀을 이용한 레이다 커버 관리 장치’ 등 10여개의 특허를 출원하는 등 그래핀 제품 생산기반을 다졌다.

올 들어서는 국내외 기업에 그래핀 샘플 공급 계약을 맺어 59억원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그래핀을 이용한 도금방식의 OLED FMM(유기발광다이오드 파인 메탈 마스크), OLED 박막봉지, 수소 가스센서 등의 상용화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권 대표는 “오는 5월말 그래핀 상용화 작업이 완료되면 CVD와 플레이크 그래핀 소재원료를 양산하는 세계 유일한 기업이 된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CVD그래픽 분야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다.

화성=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