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무의도에서 소무의도로 건너가는 입구에서는 항상 주차전쟁이 벌어진다. 인천경제청

인천 무의도에서 소무의도로 건너가는 입구에서는 항상 주차전쟁이 벌어진다. 인천경제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영종도 옆 섬인 무의도에 대한 교통대책을 19일 발표했다. 봄과 여름철 여행시즌을 맞아 무의도에 오가는 방문객들이 크게 늘어서다. 방문객 차량이 집중되는 4~10월을 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해 교통 혼잡 완화에 나선다.

인천경제청은 무의도 스마트 교통정보시스템을 활용해서 △무의도 입·출도 차량 데이터 수집 및 교통상황 분석 △운영관제시스템(웹·모바일) 모니터링을 통한 교통상황 점검 △교통상황에 대응하는 전광판(VMS) 문구 표출을 통한 교통상황 정보 전달 등 교통 혼잡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교통정보가 안내되는 곳은 영종 해안남로, 잠진도, 무의도 등 총 3곳이다.

인천경제청은 주말 무의도 출도 상습 정체구간인 용유역 사거리 부근(잠진도→용유역 사거리)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중구청,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마련 중이다.

19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2019년 4월 잠진도~무의도를 연결하는 무의대교가 개통된 이후 하루 방문객 수를 분석한 결과 봄·여름철(4~8월)이 가을·겨울 대비 약 1.4배(1885대→2663대)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주말·공휴일 방문객도 평일 대비 2.4배(1494대→3594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관광 성수기인 봄철에 무의도를 찾는 나들이 차량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청 관계자는 “큰무리마을~하나개입구 도로개설 공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2023년까지 도로개설 공사가 이어질 예정이기 때문에 무의도 교통 혼잡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경제청은 큰무리마을~하나개입구 도로개설공사와 관련해 우회차로를 확보, 차량 통행이 가능토록 하고 공사를 조기에 끝마치기로 했다.

지난 2019년 무의대교 개통에 따른 교통개선 대책의 일환으로 설치된 무의도 스마트 교통정보시스템은 △통행량 파악을 위한 차량검지기(Lidar) △차량 소통 정보 수집을 위한 CCTV △교통정보제공을 위한 전광판 △차량 통행량 제어를 위한 차단장치 등의 시설물로 이뤄져 있다.

강영훈 인천경제청 용유무의개발과장은 “교통대책 기간 동안 운영관제시스템 모니터링, 교통정보 안내 등 무의지역 교통상황 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