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헬시니어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검사에 쓰는 진단키트의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멘스 헬시니어스에 따르면 이 제품은 혈액 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를 검출해 감염 이력 등을 확인하는 진단시약이다.

코로나19 감염 후 생기는 중화항체인 'IgM'과 'IgG'를 모두 검출할 수 있다.

코로나19 진단에도 쓸 수는 있으나 현재 의료현장에서 유전자 증폭(PCR) 방식을 표준 진단검사법으로 채택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항체 생성 여부를 확인하는 데 더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지멘스 코로나19 항체검사용 진단키트 식약처 허가받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