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싸움 압수수색' 정진웅 재판에 한동훈 증인 출석키로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동훈 검사장을 폭행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의 독직폭행 혐의 재판에 한 검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양철한 부장판사)는 19일 정 차장검사 사건의 속행 공판에서 "5월 21일 오후에 한동훈에 대한 증인 신문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지난해 7월 압수수색 현장에서 정 차장검사와의 '몸싸움' 전후 상황 등을 증언할 예정이다.

한 검사장에 대한 증인 신문이 열리는 날 오전에는 그에게 전치 3주의 상해 진단서를 작성해준 의사가 증언대에 선다.

정 차장검사는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사건과 관련해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을 폭행한 혐의로 작년 10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날 법정에는 앞선 재판들과 마찬가지로 당시 압수수색 현장에 참여했던 수사팀 장모 검사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장 검사는 "압수수색 당시 한동훈의 행동 중 증거인멸을 의심할 부분이 있었냐"는 검찰의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당시 상황을 이상하다고 받아들이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다만 그는 "한 검사장이 휴대전화에 무엇을 입력하는지는 보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재판부는 다음 달 한 검사장에 대한 증인 신문을 하고 그 다음 공판에서 재판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사건의 재판이 2∼3주마다 열려왔고, 통상적으로 결심 이후 약 한 달 이내 선고가 열리는 점을 고려하면 늦어도 7월에는 1심 선고가 이뤄질 개연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