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숙 국민의힘 의원 공개
당국, 5~6월 AZ 700만회분 도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40대 간호조무사에게 사지마비 등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했다. 기저질환이 없는 40대 AZ 백신 접종자에게 사지마비 부작용이 보고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는 여성 간호조무사 A씨는 지난달 12일 의료기관 종사자 자격으로 AZ 백신을 접종했다. 이후 극심한 두통에 시달리다 접종 2주 후에는 사물이 겹쳐 보이는 ‘양안복시’ 증상이 나타났다. 지난달 31일에는 두 다리가 마비되고 의식을 잃기도 했다. A씨는 고혈압·심혈관계질환 등 기저질환이 없을 뿐 아니라 지난 1월 병원 취업을 위해 실시한 건강검진에서도 별다른 이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은 1차 진단에서 A씨의 증상을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으로 판단했다. 바이러스를 인지하고 파괴하는 항체가 신경세포 안에 있는 단백질을 바이러스로 착각해 파괴하는 희귀질환이다. A씨는 현재 일반병실에서 사지마비 치료를 받고 있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은 “해외에서도 AZ 백신 접종 후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이 의심되는 사례가 보고됐지만 아직까지 백신과의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AZ 제품설명서에 있는 부작용 리스트에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은 등록돼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A씨의 증상이 백신 부작용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약물학 박사 출신인 서 의원은 “40대의 건강한 여성에게 발병 자체가 드문 병이 갑자기 생겼다면 백신 접종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AZ 백신 부작용으로 거론되는 희귀혈전증도 국내에서는 연관성이 입증되지 않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AZ 백신을 맞은 뒤 정맥에서 피가 덩어리처럼 굳는 혈전증이 확인된 사례는 총 5건이다. 그중 혈소판감소증을 동반한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5~6월 중 AZ 백신 700만 도스(회분)를 도입하고, 이를 65세 이상에게 배정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17만 명에 대해서는 이달 26일부터 접종을 시작하기로 했다. 사회필수인력 접종은 당초 다음달로 예정돼 있었지만 AZ 백신 접종 대상에서 30세 미만이 빠지면서 일정이 앞당겨졌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