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상황과 경제대책 중점 논의하고, 지역 현안에 대해 가감 없는 의견 나눠
시민행복을 위해서는“시와 구‧군이 더욱 소통하고 협력해야”한다며 협치시정 강조
박형준 부산시장, 구청장 군수와 협치 시동

사진설명: 박형준 부산시장은 19일 부산시청에서 부산지역 기초자치단체장과 협치회의를 가졌다. 부산시 제공.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역 기초자치단체장과 협치 강화에 본격 나섰다.

빅 시장은 이날 오후 부산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지역 구청장 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위기 극복 부산시-구‧군 협치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시와 구‧군이 함께 소통하고 협력해야 시민들의 행복을 만들 수 있다는 박 시장의 평소 시정철학에 따라 박시장 취임 후 처음 마련된 만남의 자리였다. 최대 당면과제인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방역과 백신 예방접종, 경제대책이 중점 논의됐다. 지역의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상호 협조를 구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박 시장은 “유례 없이 어려운 상황에서 그간 코로나19 방역전선을 지키고, 시민들의 삶을 돌보느라 구청장들께서 그동안 너무나 수고가 많았다“며 ”이제 본인도 지역의 위기 최전선에 뛰어들어 코로나19 극복과 민생회복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고, 온 힘을 다하겠다“고 상생협력에 대한 의지를 전했다.

그는 “지역의 기초자치단체장이 여대야소로 돼 있지만, 다시 태어나도 부산에 살고 싶고, 시민 한 분 한 분이 행복한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해서는 여‧야 구분과 어떠한 경계도 있을 수 없다”며 “적극적인 소통으로 구‧군과의 초당적인 협치를 해 나갈 것”이라며 협치시정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취임 후 첫 상견례의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대화가 오갔다. 보통 첫 상견례 개념의 자리인 경우 정해진 인사와 덕담을 나누고 일부 안건을 정해진대로 논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협치회의’라는 명칭 덕분인지 이날 회의에서는 구청장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한 일선 현장의 실제적인 상황과 많은 지역 현안에 대해 가감 없이 건의하고 설명하는 등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이어져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부산시-구‧군 협치회의’라고 이름 붙여진 것은 박 시장이 후보 시절부터 계속 강조해온 소통을 기반으로 한 ‘협치’와 ‘통합’의 정치철학이 회의명칭에도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민관이 참여하는 비상경제대책회의가 지난주 15일부터 가동됐는데, 실제 정책을 집행하는 시와 구‧군의 유기적인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첫 회의에 이어 앞으로 코로나19 대응을 비롯해 지역의 각종 현안과 정책에 대해 시장과 구청장‧군수가 직접 만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기 위해 본 회의를 공식협의체로 가동하자”고 제안했다. 구청장들도 “부산의 발전을 위해 모두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