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km 떨어진 서해 먼 해역서 발생
기상청, 지진 피해 없을 것으로 예상
사진=기상청

사진=기상청

전남 신안군 흑산도 먼 해역에서 19일 오후 2시20분께 규모 3.7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의 진앙은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서 북서쪽으로 54km 떨어진 서해 먼 해역으로 분석됐다. 진원의 깊이는 15km로 알려졌다.

이번 지진으로 인해 전남 지역에 진도 2의 흔들림이 전달됐다. 진도 2의 진동은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이 느낄 수 있다.

이번 지진 포함해 올해 한반도에서는 규모 2.0 이상 지진이 13차례 발생했고, 규모 3.0 이상의 지진은 2차례 일어났다. 이번 규모 3.7 지진은 올해 한반도 지진 가운데 가장 강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류은혁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