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발란, 위스키 매니아들 입맛 사로잡아 세계 주류품평회 메달 휩쓴 싱글몰트 위스키.
골든블루, GS25와 스마트 오더 판매 계약 체결하고 가정용 주류 시장 공략 박차.
스마트 오더로 ‘카발란’ 가정용 판매 비율 상승…솔리스트 시리즈 일시적 품귀현상까지.
골든블루 수입 위스키 '카발란' GS25 스마트 주문 급증

K-주류 문화를 선도하는 골든블루(대표이사 김동욱)는 타이완 싱글몰트 위스키 ‘카발란’(사진)이 편의점 GS25의 스마트 오더 판매 방식을 통해 판매량이 상승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고 있는 요즘 집콕족과 홈술족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사회현상에 발맞춰 골든블루는 소비자들이 품질 좋은 위스키와 맥주를 손쉽게 구입하고 집에서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지난 3월 초 GS25와 스마트 주문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GS25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구매할 수 있는 골든블루의 제품은 대한민국 대표 위스키인 ‘골든블루 더 다이아몬드’와 ‘골든블루 더 사피루스’, 두터운 매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타이완 싱글몰트 위스키 ‘카발란’ 5종(클래식, 디스틸러리 셀렉트, 쉐리오크, 솔리스트 쉐리, 솔리스트 포트), 프리미엄 라거 맥주 ‘칼스버그’, 벨기에 에일 맥주 ‘그림버겐’이다.

주류의 스마트 주문 구매 방식은 소비자들이 제품의 재고와 가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평소에 구하기 힘든 주류를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위스키 애호가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골든블루의 싱글몰트 위스키 ‘카발란’도 최근 GS25의 높은 접근성과 스마트 오더의 편의성으로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3월 한 달간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4배 이상 늘었다.

이 중 ‘카발란’ 디스틸러리 셀렉트는 높은 품질과 독특한 맛, 합리적인 가격이라는 매력 요소로 싱글몰트 위스키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기려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다. 위스키 원액에 물을 섞지 않고 원액 그대로 병입한 캐스크 스트렝스 위스키인 ‘카발란’ 솔리스트 시리즈의 경우, 캐스크 고유의 풍미가 살아있어, 평소 개성이 강한 위스키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이 주문해 마트 판매를 시행한지 얼마되지 않아 일시적 품귀현상을 겪기도 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김동욱 대표는 “소비자들이 좀더 쉽게 싱글몰트 위스키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GS25의 스마트 오더 구매 방식에 동참했다”며, “스마트 주문을 비롯해 다양한 유통망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전국 소비자들이 골든블루의 주류를 간편하게 구매하고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카발란’ 위스키는 2005년 타이완의 ‘King Car Group’이 설립한 타이완 최초의 증류소에서 생산하는 싱글몰트 위스키다. ㈜골든블루는 2017년부터 ‘카발란’을 국내에 공식적으로 수입, 유통하기 시작했으며, 작년에는 국내 면세점에 진출해 판매망을 넓혔다.
현재 ‘카발란’은 인천공항 면세점과 제주 시내 중문 면세점에 입점되어 있으며, 제주도에 방문하면 반드시 구매해야 하는 위스키로 꼽히는 등 면세점에서의 판매 실적도 나날이 올라가고 있다. ㈜골든블루는 국내 소비자들이 좀 더 다양한 ‘카발란’ 제품을 맛볼 수 있도록 면세용 판매 제품을 추가적으로 늘리는 등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