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서울·경기·부산·울산·경남 확산세 억제 관건
인도 백신 수출 중단에도 코백스 백신 공급 계획 이상無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부는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길 위해선 이번 주 수도권과 경남권 등의 코로나19 확산세 억제가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코백스)로부터 공급받는 코로나19 백신 물량에 대해선 인도의 수출 규제 우려에도 불구하고 일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온라인 백브리핑에서 "현재 환자 발생률이 높은 곳이 서울, 경기, 부산, 울산, 경남인데 인구 비례로 보면 100만 명당 하루 확진자가 10명 넘게 나오는 곳이기도 하다"며 "이쪽에서 유행이 얼마나 잦아드느냐가 중요한 관건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중심지인 서울, 경기권과 최근 2주간 확진자 수가 빠르게 증가한 부산, 울산, 경남 쪽의 환자 추이에 따라 유행 추이를 파악할 수 있으리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정부 "인도 백신 수출 중단에도…코백스 공급 계획 변동 없어"
정부는 코백스로부터 공급받는 코로나19 백신 물량에 대해선 변동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손영래 반장은 주요 백신 생산국 중 하나인 인도의 백신 공급 차질 가능성 관련 질문에 대해 "현재까지 코백스 쪽에서 백신 공급 일정과 관련한 변동(여부)을 통보받은 바가 없다"고 답했다.

앞서 인도가 자국 내 백신 부족을 이유로 백신 수출에 제동을 걸면서 코백스 백신 공급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며 5~6월 우리 정부가 코백스로부터 공급받기로 한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에도 문제가 생기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손 반장은 "현재로서는 일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면서 "백신 공급에 대한 각국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고, 또 미국의 수출 제한 조치, 인도 문제 등 여러 변수가 생기고 있어서 국제 상황 자체를 주의깊게 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코백스와 총 2000만회(1000만명)분의 백신 구매계약을 맺었다. 이 중 지난 2월에 화이자 백신 11만7000회(5만8500명)분이 1차로 도착했고, 이달 3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43만2000회(21만6000명)분이 추가로 들어왔다.

이어 5월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66만8000회(83만4000명)분, 6월에 화이자 백신 29만7000회(14만8500명)분이 더 들어올 예정이다.

류은혁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