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많은 봄비로 전국 댐 저수량 충족…'가뭄 우려없다'

환경부는 예년보다 두 배가량 많이 내린 봄비의 영향과 다목적댐 및 용수댐의 계획적인 운영·관리 덕분에 홍수기 전 가뭄에 대비한 전국 댐 저수량이 충족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환경부가 관리하는 다목적댐과 용수댐 유역에 내린 강수량은 예년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하지만 올해 3월부터 이달 16일까지 내린 강수량이 예년의 두 배 수준으로 많아 댐 유역의 가뭄 우려가 해소됐다.

전국 다목적댐(20곳) 유역에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내린 강수량은 평균 89.3㎜로 예년의 43.3% 수준이었으나, 3월 이후 강수량은 177.3㎜로 예년의 196.6%에 달했다.

전국 용수댐(10곳) 유역에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내린 강수량은 평균 98.2㎜로 예년의 40.9% 수준이었으나, 3월 이후 강수량은 193.1㎜로 예년의 181.7%에 달했다.

이달 16일 기준 현재 다목적댐의 평균 저수율은 55.0%로, 예년 저수율(42.5%)의 129.2%에 달한다.

용수댐 평균 저수율은 49.3%로, 예년(42.6%)의 115.7% 수준이다.

기상청은 5월과 6월의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큰 기상이변이 없는 한 홍수기 전까지 용수공급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댐 저수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측하고 극한 가뭄 등 다양한 예측상황(시나리오)에 대한 대책을 검토하는 등 안정적인 물 공급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최근 많은 봄비로 댐 유역 가뭄 우려가 해소됐다"며 "올해 홍수기 전까지 다목적댐과 용수댐을 통해 용수를 공급받는 지역에 가뭄 피해가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