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한경DB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한경DB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과 2차 접종 간격이 11~12주로 결정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8일 참고자료를 통해 "1차 접종과 2차 접종의 간격이 길수록 효과가 증가한다는 임상시험 결과와 백신 수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차 접종 예약기준일을 11∼12주 간격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앞서 지난 2일 2분기 접종 보완 시행계획 발표 당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간격을 8∼12주 범위 내에서 탄력적으로 운영한다고 했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미국이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 샷) 계획을 검토하면서 백신 수급 불안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상황을 검토하고 필요시 대책을 모색키로 했다. 이와 관련해 추진단은 "추가 확보 여부에 대해서는 관련 정보를 모니터링하면서 전문가와 함께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스터 샷은 백신 효과를 보강하기 위한 방법으로 두 차례 접종 후 추가 접종을 하는 것을 뜻한다. 화이자나 모더나처럼 두 번 접종하는 백신의 경우 추가로 3차 접종을 하는 식이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