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난민수용 늘리겠다"…전 정부 수준 유지했다가 '역풍'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난민 수용 인원을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 시절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가 역풍에 부딪히자 하루 만에 "더 늘리겠다"며 진화에 나섰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만 어느 정도로 더 늘릴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전날 바이든 대통령은 2021년 회계연도의 난민 수용 인원을 역대 최저 수준인 1만5천 명으로 제한하는 '긴급 재가'에 서명, 트럼프 전 정부가 지난 9월 설정한 규모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는 미국 국경에 도착한 뒤 입국을 요청하는 이민자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보호 프로그램과는 다르다.

난민 수용은 특정 사유로 인해 사전에 미국으로 망명을 요청한 사람을 심사한 뒤 받아들이는 절차다.

지난 2월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난민 수용 인원을 6만2천500명까지 끌어올리겠다고 약속한 적 있어, 새로운 정책을 기대했던 인권단체와 민주당은 이번 결정에 크게 반발했다.

이에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 재가가 일시적이며 최종 수용 인원은 내달 15일까지 정해질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애초 내세웠던 목표치는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안을 잘 아는 한 소식통은 최근 몇 달 새 많은 이민자가 한꺼번에 미국·멕시코 국경을 넘어오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이런 조심스러운 접근은 이런 시기에 난민 수용을 늘리는 것에 대한 우려와 관련 있다고 로이터에 전했다.

또 미국이 너무 열려있다는 인상을 주지 않으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