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원메디텍 제품만 전량 수거
국내 개발 제품, 접종인원 1~2명 늘릴 수 있어
식약처는 물질 자체의 위해성은 낮다는 입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사용하는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 70만개를 수거하고 있다. 주사기에서 아크릴-폴리에스터 계열 혼방섬유 이물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데 따른 대응이다.

질병관리청은 17일 주사기 내 이물이 발견됐다는 신고 21건이 들어와 LDS 주사기 제조사에서 선제적으로 수거 조치를 하고 있다며, 이번 주까지 주사기 70만개를 수거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물 발견 신고는 전국에서 들어왔다. 서울 5건, 경기 6건, 인천 1건, 부산 3건, 충남 1건, 경북 3건, 경남 2건이었다. 21건 중 19건은 두원메디텍, 1건은 신아양행, 1건은 풍림파마텍 제품이었다. 수거 대상은 전량 두원메디텍 제품이다. 신아양행 제품은 피스톤 뒷부분에서 섬유질이 나와 품질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됐고, 풍림파마텍 제품은 발견된 이물이 없었기 때문이다.

LDS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다. 국내 업체들이 개발했고, 주사기를 사용하면 코로나19 백신 1병당 접종인원을 1∼2명 늘릴 수 있어 주목을 끌었다.

질병청은 7월 말까지 두원메디텍에서 2750만개, 신아양행에서 1250만개 등 LDS 주사기 총 4000만개를 납품받기로 계약했다. 현재 두 회사의 주사기는 코로나19 예방접종에 사용되고 있다. 이물 신고로 회수가 결정된 두원메디텍 주사기 중 50만개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에 이미 사용됐다.

질병청은 주사기 이물 관련된 '이상반응'은 보고된 적 없는 만큼, 접종 받은 사람들에 대한 안전성 조사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물질 성분은 제조소 작업자의 복장에서 떨어져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물질 자체의 위해성도 낮고, 백신에 혼입돼서 주사기의 얇은 바늘을 뚫고 인체에 침투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게 식약처의 입장이다.

식약처는 이물이 재발하지 않도록 두원메디텍 제조소를 점검하고, 업체에 시정과 예방 조치를 촉구했다. LDS 주사기를 생산하는 모든 제조업체에 대해 품질 지원팀을 파견, 기술 관리 및 지원에 돌입했다.

두원메디텍은 주사기 품질을 개선한 후 수거한 물량만큼을 정부에 다시 공급할 예정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