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대사관 인근서 경찰과 충돌도…1인 시위도 진행
민중공동행동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7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물질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며 팻말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중공동행동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7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물질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며 팻말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비판하는 시민단체 기자회견이 열렸다.

촛불계승연대 천만행동·환경단체 '글로벌 에코넷' 등 8개 시민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은 주변국의 안전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결정이자 재앙이다.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일본의 자국 이기주의에 엄중한 대응을 해야 한다"면서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조치를 청구하는 것을 준비하고 주변국과 힘을 합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으로 이동해 오염수 방류 철회를 촉구하는 서한문을 낭독하기도 했다.
대학생진보연합(이하 대진연) 소속 학생들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입주 건물 앞에서 집회 장소 합류를 시도하다 이를 막는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학생진보연합(이하 대진연) 소속 학생들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입주 건물 앞에서 집회 장소 합류를 시도하다 이를 막는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등으로 구성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저지 대학생 긴급 농성단'도 이날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전 세계 사람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만행을 두고 볼 수 없다"고 소리쳤다.

이들은 전날부터 항의 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대사관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저지당하기도 했다. 경찰이 해산을 명령하는 과정에서 일부 참가자들과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민주노총·한국진보연대 등이 참여하는 민중공동행동은 '후쿠시마 오염수, 안전하면 너희가 마셔라'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