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577명은 화이자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쳐
경북 경산시에 거주하는 75세 이상 일반인 대상 화이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5일 오전 경산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 경산시에 거주하는 75세 이상 일반인 대상 화이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5일 오전 경산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50일간 전 국민의 약 2.85%에 달하는 148만여명이 1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하루 백신 신규 접종자는 10만2390명이다. 이로써 지난 2월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148만2969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인구 5200만명 대비 접종률은 2.85%다.

누적 1차 접종자 중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사람이 99만8736명이다.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48만4233명으로 집계됐다.

2차 접종 완료자는 총 6만577명이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화이자 백신 1·2차 접종 건수를 단순 합산하면 누계는 54만4810명이 된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지난 2월 26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를 시작으로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등으로 대상이 확대돼 왔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에게 처음 배정돼 2월 27일 접종이 시작됐고 지난달 20일부터는 2차 접종이 진행 중이다. 75세 이상 고령자들에게도 이달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추진단은 이에 따라 접종 속도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