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혁명 61주년 기념식 19일 국립 민주묘지서 개최

국가보훈처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강북구 수유동에 있는 국립 4·19민주묘지에서 제61주년 4·19혁명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을 강구한 가운데 정부 주요 인사, 4·19혁명 유공자와 유족 등 90여 명이 참석한다.

'새 아침, 민주주의를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기념식은 헌화·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4·19의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기념공연에 앞서 4·19혁명의 기폭제가 된 고려대 4·18의거를 주도한 고(故) 박찬세 전 통일연수원장의 후손과 대학생 2명이 61년 전 그날의 정신을 되새기는 '2021년 청년의 다짐'을 낭독한다.

'고대신문' 편집장이던 1960년 4·18의거 선언문을 쓴 박 전 원장은 지난달 6일 별세해 국립 4·19민주묘지에 안장됐다.

기념공연에서는 가수 포레스텔라가 승리를 위해 함께 나아가자는 내용을 담은 노래 '챔피언'을 부른다.

보훈처는 "대한민국 헌법 전문에 새겨진 4·19혁명의 위대한 가치를 되짚고, 4·19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