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고용부에 대책 요구
택배 차량의 단지 내 지상 출입을 막은 서울 강동구 고덕동 대단지 아파트에서 택배기사들이 이틀 만에 가구별 배송을 재개하기로 했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단지 정문 앞 배송을 일시 중단하고 당분간 문 앞까지 배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이달 1일부터 시작된 아파트의 지상 출입금지 조치에 맞서 지난 14일 가구별 배송을 멈췄다. 아파트 단지 앞에 택배 상자를 쌓아 둔 뒤 입주민들이 찾아가도록 안내했다.

택배노조는 이날 “택배기사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구별 배송을 일시적으로 재개한다”고 설명했다. 일부 입주민이 택배기사에게 항의 전화와 문자 메시지를 무분별하게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는 택배기사들도 있다고 노조 측은 설명했다.

아파트 측은 택배노조에 지하 주차장으로 배송할 수 있는 저상택배차량 도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노조 측은 “택배기사들의 비용 부담이 큰 것은 물론 저상차량의 경우 짐을 싣고 내리는 과정에서 심각한 근골격계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며 “고용노동부가 이를 선제적으로 조사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18일과 25일 긴급 중앙집행위원회와 대의원대회를 각각 연 뒤 향후 대응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